오토 노이라트라는 인간(1)

<화폐 없는 세lifewithout계는 가능하다>는 여러 저자의 글들을 모은 책인데, 애석하게도 주요 편저자인 애니트라 넬슨의 글(1장과 11장)이 제일 딱딱하고 난해한 축에 속합니다. 그래서 제 생각에 이 책을 처음 읽는 독자들은 3장 해리 클리버의 글부터 시작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이 글은 원래 해리 클리버의 인터뷰를 정리한 내용입니다. 그러니까 입말에서 탄생한 글이기 때문에 이해하기가 비교적 쉽고, 그가 육성으로 토로하는 열정이 느껴집니다. (제가 느꼈다는 말이고, 그게 번역본에도 제대로 전달되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참고로 3장의 모태가 된 1993년의 인터뷰 원고는 그 번역본이 일찌감치 국내 인터넷에 돌아다녔고, 2002년 <자율평론>에도 소개된 바 있습니다.) 트윈 오크스 공동체와 스페인 스쿼터들의 사례를 소개한 9장과 10장도 실제 경험을 토대로 한 글이라 흥미롭게 읽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번역하는 과정에서 제게 가장 큰 자극을 주었던 글은, 바로 존 오닐이 쓴 4장이었습니다.

사실 이 글은 낯선 개념과 낯선 고유명사로 가득차 있어서 번역하기가 제일 골치 아팠습니다. (심지어 ‘화폐, 시장, 생태학’이라는 제목도 지루합니다. 실은 제목을 좀 더 재미있게 바꾸고 싶었지만 끝내 좋은 제목이 떠오르지 않았습니다. 편집자님도 뾰족한 대안이 없으셨던 듯.) 그런데도 이 글에 흥미를 느낀 것은 오로지 오토 노이라트라는 인물 때문이었습니다.

그때까지 제게 노이라트는, 20년 전 과학철학 수업 시간에–그러니까 희미한 기억에 의하면, 칼 포퍼에 의해 반박되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논리실증주의를 공부하면서 약 0.1초 동안 귓가에 머물고 간 이름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글에 소개된 노이라트는 영판 다른 사람이더군요. 사회주의 계산 논쟁에 참여하고, 화폐 없는 현물 경제를 주장한 급진적 마르크스주의 경제학자인데다, 실제로 사회주의 혁명에 참여하여 정책을 추진한 경력도 있더군요. 이거 금시초문이네. ‘실천적 맑시스트 과학철학자’라니 좀 섹시한데…그런데 이분께서 말씀하시는 ‘현물 경제’라는 게 도대체 뭐란 말입니까. 생전 그런 걸 경험해 봤어야지 젠장… 하며 끙끙대고  있는데, 뒤에서 지나가던 배우자분께서 불쑥 물으셨습니다. ‘무슨 책을 하고 있길래 오토 노이라트가 나와?’

남편은 디자인 전문 편집자고, 저는 사회과학 출판사에서 일했던 연줄로 주로 정치/사회 쪽 책을 번역해 왔기 때문에 서로의 분야가 겹치는 일은 바람직하게도 전무합니다. 또 우리는 상대가 만드는 책에 대해 거의 소 닭 보듯 무관심하기 때문에 이런 경우는 정말 희귀하죠.

들어본즉슨, 그 당시 배우자분은 오토 노이라트의 (세 번째) 부인 마리 노이라트가 쓴, ‘아이소타입’에 대한 책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게다가 그분의 설명에 따르면, 디자인사에서 노이라트는 매우 중요한 이름이라는 것입니다.

결국 그 책은 이렇게 이쁘게 나왔고 transformer

(제목도 무려 ‘트랜스포머’. 이런 메카닉한 제목이라니.)

오토 노이라트가 마리 노이라트와 게르트 아른츠와의 협업으로 만들어 낸, 이렇게 아름다운 도표들이 실렸습니다.

transformer1

neurath_kraftwagen

이쯤 되자 저는 거의 성적인(…) 매력을 느꼈고, 이렇게 섹시한 두뇌의 소유자가 어떻게 생긴 사람인지 사진으로 직접 확인하고 싶다는 강렬한 충동에 사로잡혔습니다. 그 결과는…

 

 

 

 

 

 

 

neurath-otto

(묵념)

 

혹자는 제가 이 지점에서 퀘스트를 종료했으리라 추측할지도 모르나… 만약 그랬다면 그런 불찰이 없었을 것입니다. 이 거구의 대머리 아저씨에 대해 파기 시작하자, 호박이 넝쿨채로 주렁주렁 끝도 없이 수습이 불가능할 정도로 딸려나오기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다음 편에 계속)

 

오토 노이라트라는 인간(1)”에 대한 2개의 생각

  1. nuit

    선생님, 트랜스포머 편집자입니다.^^ 저도 트랜스포머 읽으면서 아니 이런 거대한 인물이 있었던가 했는데요. 여기서 만나게 될 줄은!

    응답
  2. 유나영 글쓴이

    이 분은 드 퀸시 편집자와 동일 인물이심… 여기서도 만나고 저기서도 만나니 매우 좋습니다. ^^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