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글 목록: 가. 정오표

lifewithout화폐 없는 세계는 가능하다: 공정하고 지속 가능한 경제 만들기 | 애니트라 넬슨, 프란스 티머만 (엮음) | 서해문집 | 2013년

4쪽 둘째 문단: 우리는 활동가와 학자들에게 흥미와 통찰을 주는 읽기 쉬운 책을 만들기로 했다. → 우리는 활동가와 학자들에게 흥미와 통찰을 주는 읽을 만한(readable) 책을 만들기로 했다.
(차마 ‘읽기 쉽다’고는 말할 수 없군요. 이 단어에서 배신감을 느끼신 독자 여러분께 죄송합니다;;)

62쪽 역자 주: 마르크스의 가치 법칙은 자본주의 시장 생산과 교환을 지배하는 가장 기본적인 경제 원리로, 자본주의하에서 사용 가치가 ‘사회적 필요 노동’, 즉 사회 전체에서 어떤 상품을 집합적·평균적으로 생산하는 데 드는 노동시간에 의해 결정된다는 법칙이다. → … 자본주의하에서 상품 가치가 ‘사회적 필요 노동’, 즉 사회 전체에서 어떤 상품을 집합적·평균적으로 생산하는 데 드는 노동시간에 의해 결정된다는 법칙이다.

66쪽 인용문: 중앙집중적 계획은 사회주의 사회의 존재 방식이고 그 결정적 특징이며, 인간 의식이 마침내 경제를 그 목표–공산주의 사회 틀 안에서 인간의 완전한 해방–를 향해 경제를 종합하고 인도하는 데 마침내 성공하는 지점이다.

77쪽 둘째 문단: 사회주의자들은 ‘자본주의 사회관계의 국제적 확대’가 절대다수인 상황에서는 생활조건을 개선하기보다 오히려 비참해졌다고 맹비난해왔다. → 사회주의자들은 ‘자본주의 사회관계의 국제적 확대’가 세계인들 절대다수의 입장에서 볼 때 생활조건을 개선하기보다 오히려 비참하게 만들었다고 맹비난해왔다.

111-112쪽: 생태적 전통에 반대하는 미제스와 하이에크 주장의 약점은 좀 더 보편적으로 사회주의와 관련이 있다. → 생태적 전통에 반대하는 미제스와 하이에크 주장의 약점은 사회주의자들에게 더 보편적인 유효성을 띤다.

112쪽:
빈 학의 핵심 중 한 명인 오토 노이라트다. → 빈 학의 핵심 중 한 명인 오토 노이라트다.

이 논쟁에는 흔히 상정되는 것보다 더 많은 모순이 존재한다. → 이 논쟁 흔히 상정되는 것처럼 그렇게 연속적이지 않다.

113쪽:
두 번째 논쟁은 경제 내 서로 다른 행위자들 가운데 지식이 산된 상태에서 계획의 가능성에 대한 것이었다. → 두 번째 논쟁은 경제 내 서로 다른 행위자들 가운데 지식이 산된 상태에서 계획의 가능성에 대한 것이었다.

‘고차적(higher order)’ 생산재와 관련된 합리적인 경제적 의사결정은, → 단순히 개인적 차원을 초월한 ‘고차적’ 생산재와 관련된 합리적인 경제적 의사결정은,

120쪽: 데카르트적 합리주의는 사회 내 지식의 분업, 숙련에 내재된 실용적 지식의 확산, 특히 국지적 시공간에 맞는 노하우를 인식하지 못한다. → 데카르트적 합리주의는, 사회 내의 지식이 분산되어 있으며 특히 국지적 시공간에 적용되는 실용적 지식이 숙련과 노하우에 내재된 채로 흩어져 있음을 인식하지 못한다.

121쪽: 물론 이 논쟁에서 사회주의 측에 대한 시각을 공유하는 이는 노이라트뿐만이 아니었다. → 물론 이 논쟁에서 사회주의 측에 대한 이런 시각을 공유하는 이는 노이라트뿐만이 아니었다.

123쪽: 노이라트의 모델에서 중요한 부분은 이 모델이 연합의 융성과 교환 관계의 융성 사이에 뚜렷한 구분을 고수하고 있다는 것이다. → 노이라트의 모델에서 중요한 부분은 이 모델이 연합의 융성과 교환 관계의 융성 사이에 뚜렷한 구분을 고수하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서 연합체란 가족, 지역 사회, 일터, 정당, 교회, 국제 사회와 국가를 모두 아우르는 개념이며, 개인은 복수의 연합체에 동시에 소속된다. 노이라트가 옹호하는 계획 경제에서는 계획 기능과 권력이 국가에 집중되지 않고 이런 복수의 중첩된 연합체들 사이에 분산된다. 저자는 오늘날 통용되는 ‘시민 사회’라는 말이 이런 연합체들과 민간의 시장 질서를 흐릿하게 통칭하는 개념이 되었다고 지적하고 있다. –옮긴이]

124쪽 아래 인용문: 맨체스터 자유주의는… 공동체와 길드 운동을 백안시했다. → 맨체스터 자유주의[19세기 영국 맨체스터 학파가 주장한 극단적 자유방임주의–옮긴이]는… 공동체와 길드 운동을 백안시했다.

4장 전체: 사회주의화사회화
4장에서, 노이라트가 바이에른에서 추진한 socialisation의 번역을 놓고 ‘사회주의화’와 ‘사회화’ 사이를 한 일곱 번 정도 오가다가 결국 ‘사회주의화’로 했습니다만, 영 개운치 않습니다. 표준국어대사전에 보면 ‘사회화’는 ‘1)인간의 상호 작용 과정, 2)인간이 사회의 한 성원으로 생활하도록 기성세대에 동화함. 3) 사적인 존재나 소유를 공적인 존재나 소유로 바꾸어 감.’이라는 여러 가지 뜻이 있습니다. 물론 여기서의 ‘사회화’는 세 번째 뜻인데, ‘사회주의화’로 번역한 것은 1) ‘사회화’의 여러가지 뜻이 혼동될 여지가 있고 2) 특히 이 글에서 ‘사회화’가 무엇의 사회화인지(예를 들어 ‘생산의 사회화’, ‘가사 노동의 사회화’ 등) 뚜렷이 명시되지 않은 채 범용적인 단어로 쓰여 더더욱 혼동의 여지가 있으며 3) 노이라트가 바이에른에서 ‘사회화’ 계획을 통해 사회주의를 수립하려 한 것은 사실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사회화’라는 단어가 더 적합하다는 생각 쪽으로 기웁니다. 특히 126쪽 인용문과 그 아랫부분에서, ‘사회주의화 프로그램은 사회주의, 연대주의, 공산주의를 동시에 실현하려고 한다’는 내용을 보면 ‘socialisation’이 더 광범위하고 일반적인 의미를 띠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130쪽: 쿤의 과학사회학 → 쿤의 이론으로 촉발된 과학사회학

131쪽: 이 문제에 대한 노이라트의 대응은 과학 언어를 (특히 물리학의 언어로) 통일하자고 주장하는 것이었다. → 이 문제에 대한 노이라트의 대응은 과학 언어의 통일,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물리주의(physicalism)를 옹호한 것이었다.
참고로, 존 오닐은 다른 글(‘Socialism, associations and the market’ 140쪽 주석1번)에서 이런 노이라트의 접근 방식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지식의 민주화나 학제적 문제 해결은) 용어를 바꾸어서 해결할 수 없는 사회적 문제다. 모두가 이해할 수 있는 용어를 사용함으로써 과학을 민주화시킬 수 있는 길은 없다. 그보다도 이것은 과학자들의 주장을 시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제도적 여건을 유지하는 문제다. 그리고 과학자들 사이의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물리주의적 보편 언어가 필요한 것도 아니다. 과학의 조율이란 특정한 사회 제도를 필요로 하는 사회적 성취다. 노이라트가 옹호하는 식의 과학 언어의 통일은 유효하지 않다. 그러나, 과학과 국제 과학 공동체 조직의 사회적 성취는 시장과 계획에 대한 논쟁의 맥락에서 의미심장하다…(과학 공동체는) 기존 시장 사회 내에서 지식과 활동을 비시장적으로 조정하는 여러 사례 중 하나를 제시해 준다.”

taibi오 마이 갓!뎀 아메리카: 미국을 무너뜨리는 거품기계와 흡혈오징어 그리고 고도의 금융사기 | 매트 타이비 | 서해문집 | 2012년

354쪽 첫째 문단: 그가 창조한 이 모든 복잡하고 진귀하고, 엄청난 레버리지로 버티고 있는 트레이드 → 그가 창조한 이 모든 복잡하고 이색적이고, 엄청난 레버리지로 버티고 있는 트레이드
355쪽 넷째 문단: 그 진귀한 모기지 기반 증권을 처분하라고 → 그 모기지 기반 이색 증권을 처분하라고
(여기서 ‘이색적(exotic)’이라는 말은 거래소에서 거래되는 일반적 유형의 상품에서 벗어난 비정형적 신종 파생상품을 가리키는 표현이므로 오역을 바로잡습니다.)

inpraise제국에 반대하고 야만인을 예찬하다 | 마이크 데이비스 | 이후 | 2008년

88쪽 넷째 줄: 아직도 인종 변수는, 일찍이 1968년 케빈 필립스가 내세운 것처럼 “떠오르는 공화당 다수 대중”의 핵심 자리 잡고 있는가? → 아직도 인종 변수는, 일찍이 1968년 케빈 필립스가 내세운 것처럼 “떠오르는 공화당 다수 대중”의 핵심 자리 잡고 있는가?

125쪽 첫째 문단: 나머지 지지층은 이 ‘금박을 입힌 시대(Gilded Age, 마크 트웨인의 풍자 소설 제목. 옮긴이)’에 “사회ㆍ경제적 혜택을 입지 못하는” 사람들이다. → 나머지 지지층은 이 ‘도금 시대(Gilded Age, 1870년대부터 1900년대 전후까지 미국에서 독점 자본이 급속히 성장하며 호황을 누렸던 시대를 가리키는 말로, 마크 트웨인의 풍자 소설 제목에서 유래했다. 저자는 2000년 전후 IT 기술에 힘입은 미국의 ‘신경제’ 호황을 여기에 빗대고 있다.–옮긴이)’에 “사회ㆍ경제적 혜택을 입지 못하는” 사람들이다.

150쪽 둘째 문단 맨 위: 마찬가지로, 스스로 자백한 어느 전쟁 범죄자에 대한 분노 역시별로 오래 가지 못했다. → 마찬가지로, 스스로 자백한 어느 전쟁 범죄자에 대한 분노 역시 별로 오래 가지 못했다.

169쪽 둘째 문단: 니미츠급Nimitz-class 항공모함과 중전차 전투단 같은 냉전무기 “플랫폼강조 표시(볼드체) 취소

169쪽 맨 아래: 마셜은 펜타곤의 화석화된 명령 체계가 소위 “비대칭전”의 도전에 적응할 능력을 갖추고 있는지 여부에 회의적이었다. → 강조 표시(볼드체) 취소

210쪽 맨 아래: 이런 추세가 계속된다면, 이들 케케묵은 백인 소수계가 대다수 공직 과 세원까지 독차지할 것이다. → 이런 추세가 계속된다면, 이들 케케묵은 백인 소수계가 대다수 공직과 세원까지 독차지할 것이다.

222쪽 셋째 문단: 지금의 소환 투표는 이 시스템의 복수가 아니라 그 축복의 기도일 따름이다. → 지금의 소환 투표는 이 시스템의 복수가 아니라 그 축도(혹은 축소판)일 따름이다.

309쪽 밑에서 일곱째 줄: 생명과 직결되었으나 이윤이 없는 백신과 항바이러스의 생산량을 늘리는 데는 관심이 없다. → 생명과 직결되었으나 이윤이 나지 않는 백신과 항바이러스의 생산량을 늘리는 데는 관심이 없다.

315쪽 맨 위: 이 서툰 농담은 케리가 반半자멸을 무릅쓰고 흑인 유권자들을 동원하길 꺼려해서 생겨났다. → 이 거친 농담은 케리가 반半자멸을 무릅쓰고 흑인 유권자들을 동원하길 꺼려해서 생겨났다.

459쪽 중간: 포토맥 강변에서 조 맥카시Joe McCarthy가 포토맥 강변에서 국가 전복 음모를 뒤쫓는 동안

007007 제임스 본드의 과학 | 로버트 와인버그, 로이스 그레시 | 한승 | 2006년

51쪽 둘째 문단: 초당 1018회까

57쪽 첫째 문단: 두 교차점 중 한 점은 언제나 불가능한 지점에 놓이게 되는데, 이 나머지 1개의 교차점이 정확한 우리의 위치가 된다. → 두 교차점 중 한 점은 언제나 불가능한 지점에 놓이게 되므로, 나머지 1개의 교차점이 정확한 우리의 위치가 된다.

60쪽 첫째 문단: 개인용 비행기 덕분에 통근 거리가 줄어들어 → 개인용 비행기 덕분에 통근 시간이 줄어들어

61쪽 넷째 문단: 이 이론은 비행기 날개의 윗면과 아랫면을 타고 날개 앞쪽으로 이동하는 공기 입자의 흐름을 기술한 것이다. → 이 이론은 비행기 날개의 윗면과 아랫면을 타고 날개 앞쪽으로 이동하는 공기 입자의 흐름에 대한 것이다.

64쪽 맨 아래 문단: 풀턴은 자동차를 날 수 있게 개조하여 자동차와 비행기의 하이브리드를 만든다는 일반적인 관념을 버리고 → 풀턴은 자동차를 날 수 있게 개조하여 자동차와 비행기의 하이브리드를 만든다는 통념을 버리고

67쪽 둘째 문단: ‘기브스 어퀘이더(Bond Aquada)’ → ‘기브스 어퀘이더(Gibbs Aquada)’

68쪽 맨 아래 문단: ‘바이오닉 돌핀’ → ‘바이오닉 돌핀’

69쪽 둘째 문단: 이 모든 장치들은 본드가 오스트리아 경찰에게 쫓기다가 꽁꽁 언 호수를 건너 그 진가를 발휘한다. → 이 모든 장치들은 본드가 오스트리아 경찰에게 쫓기다가 꽁꽁 언 호수를 건너는 과정에서 그 진가를 발휘한다.

76쪽 맨 아래 문단: 본드가 더블 액션 방식의 발터 PPK를 발사하려면 방아쇠를 오랫동안 세 당겨야 한다. → 본드가 더블 액션 방식의 발터 PPK를 처음 발사하려면 방아쇠를 오랫동안 세 당겨야 한다.

87쪽 맨 끝 문단: 마지막 순간에 그가 의지 할 곳은 따로 있다. → 마지막 순간에 그가 의지할 곳은 따로 있다.

111쪽 둘째 문단: 오늘날의 합성 음성은 목소리의 종류, 억양, 악센트를 선택할 수 있어서 한 결 정상적으로 들린다. → 오늘날의 합성 음성은 목소리의 종류, 억양, 악센트를 선택할 수 있어서 한결 정상적으로 들린다.

112쪽 셋째 줄: 비록 <다이아몬드는 영원히>가 본드 시리즈 중에서 덜 재미있었지만,
→ 비록 <다이아몬드는 영원히>가 본드 시리즈 중에서 재미는 가장 떨어졌지만,

141쪽 둘째 문단: 로 스캔(lows-can) 레이더 설비 → 로 스캔(low-scan) 레이더 설비

149쪽 첫째 문단: 뒤에서, 소개할 딥스페이스 1호의 경우 → 뒤에서 소개할 딥스페이스 1호의 경우 (쉼표 삭제)